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농업기계 임대사업, 농업인에 ‘효자노릇’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올해 농업기계 구입하기 어려운 농가에 1,400여건 임대·지난해보다 11% 증가

등록일 2017년12월29일 12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값비싼 농업기계를 저렴한 가격에 빌려 쓸 수 있는 전주시 농기계 임대사업이 부족한 농촌지역 일손을 거들고 농가의 경영을 안정시키면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전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한춘)는 올해 농업기계임대사업소를 통해 전주지역 농업인들에게 트랙터와 농업용굴삭기 승용제초기 등 고가의 농기계 98대를 총 1400여건 대여했다고 29일 밝혔다.

농업기계 임대사업은 농촌지역의 급속한 노령화와 일손부족 등으로 인해 농작업의 기계화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농업인 경영 안정을 위해 고가의 농업기계를 저렴한 가격에 빌려주는 사업이다.

특히, 농업기계임대사업소는 트랙터와 승용관리기, 승용제초기, 콩탈곡기, 지게차 등의 고가의 농기계를 구입금액의 0.4%만 받고 빌려주면서 농가의 부담을 줄여 왔다.

실제, 농업기계임대사업소가 1400여건의 임대로 거둬들인 수입금은 약 3400만원으로, 농업인들은 평균 2~3만원의 비용만 지불하면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수천만원까지 하는 고가의 농기계를 이용할 수 있다.

 

이러한 장점에 시행 첫해인 지난 2015년 767건이었던 농업기계 임대실적은 지난해 1240건, 올해 1400여건으로 꾸준히 늘었다.

 

농업기술센터는 또 농업기계를 빌려 쓰는 농업인의 안전을 위해 54차례의 농업기계 이용 안전교육도 실시했다.

 

이와 관련, 전주시 농업기계 임대사업은 농업인 안전공제보험에 가입한 전주시 농업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보험가입증서와 임대농기계 신청서와 함께 소정의 임대료를 납부하면 한 가지 농기계를 최대 3일간 빌려 쓸 수 있다.

 

시는 농업인 편의를 위해 전주농협과 협력을 통해 오는 2018년 4월에는 전주농협 삼천동 모악창고에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분소를 설치하고, 구비된 농업기계를 분산 배치할 예정이다.

 

조한춘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임대할 수 있어 농사를 짓는 농업인들이 값비싼 농기계를 구입하지 않고도 영농비와 노동시간,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며 “농기계 임대사업과 순회수리 사업에 대한 농민들의 요구가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내년도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분소 설치에 전력을 다하여 영농작업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