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전주대에“10억 보다 값진 1000만원”성금

등록일 2018년01월08일 10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 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씀이 있잖아요. 돈만 몰래 조용히 놓고 가려고 했는데, 이렇게 알려져 너무 쑥스러워요.

 

7일 오전 10시 전북 전주시 효자동 전주대학교 축구부를 찾아와 1000만 원짜리 수표가 든 봉투를 내놓은 강인정(44,)씨는 집안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비 걱정 없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작은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진혁 전주대축구부 감독은 “1천만원이라 하지만, 이 돈의 무게나 가치는 어느 기업인의 10억원 못잖은 돈이라며 강씨의 손을 잡았다.

 

강씨는 자궁암 환자로 수술을 위해 8일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그가 이날 서둘러 전주대를 찾은 것은 최근 전남 드래곤즈 축구단에 입단한 아들(김경민, 21, 전주대 경기지도학과 4학년)과 평소 다짐해 온나 보다 어려운 이웃을 돕고 살자는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서다. 이날 기부한 장학금은 아들의 프로행 계약금 일부다.


아들 김경민 선수는 지난
3일부터 드래곤즈의 훈련을 위해 전남 광양으로 내려가 이날 전달식에는 불참했다. 김 선수는 라이트윙으로 주목받는 대학 축구의 유망주다. 2017년 청소년대표로, 16년 아시아대학축구선수권대회 대표팀으로 발탁 될 만큼 실력이 뛰어나다. 185cm의 큰 키와 체격, 100m12초대에 돌파하는 스피드와 돌파력을 갖춰 야생마처럼 그라운드를 휘젖고 다닌다.

 

어머니 강씨는 아들이 2002년 월드컵때 안정환 선수의 멋진 골세머니를 보면서 축구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땀과 노력은 배신이 없는 법이라고 믿음아래 누구보다 열심히 운동을 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들은 사춘기 시절 건축업을 하던 아버지의 사업이 부도나면서 갈등을 많이 겪었다. “돈이 많이 들어가는 축구 때문에 가뜩이나 힘든 집에 짐을 지우기 싫다며 운동을 포기하겠다는 뜻까지 비췄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고교, 대학의 축구부 감독을 비롯한 주변의 도움으로 그 위기를 무사히 넘겼다. 그때부터 모자는 어려울 때 받은 도움을 주변에 꼭 환원하자는 다짐을 하곤 했다.

 

강씨는몸이 성치는 않지만 더 늦기 전에 마음먹은 것을 실천하고 싶었다아들이 운동만 잘하는 선수 보다는 주변에 덕을 베풀고 복을 짓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