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김승수 전주시장, 소중한 생명 앗아가는 안전사고 막겠다

김 시장, 2일 긴급 간부회의서 사전 안전진단 등 통해 시민들의 안전 지키는데 철저 기할 것 주문

등록일 2018년02월06일 11시3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승수 전주시장이 최근 연이은 대형 화재사고와 관련해 단 한 명의 시민도 재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한 안전대책에 나설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는 지난달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와 경남 밀양의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대형화재로 인해 수많은 인명피해를 입은데 따른 조치다. 특히, 이용자들이 많은 다중이용시설은 화재 발생 시 소화시설과 비상구 등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경우 더 큰 피해가 발생될 수 있다.

 

김 시장은 2일 재난(화재)취약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대한 긴급 간부회의에서 “안전 불감증으로 인해 안전문제를 심각하게 보지 않을 경우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받고,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며 “위험요인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고 지역 사회 내에 안전문화를 확산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앞서, 전주시는 제천·밀양 화재사고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주지역 목욕장 66곳과 대형병원 61곳과 대형마트 11곳, 영화관 6곳, 복지시설 87곳, 문화체육시설 41곳, 전통시장 5곳, 건축현장 33곳 등 재난사고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 540곳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대상은 시설물 주요구조부의 손상 및 결함 발생 유무, 전기로 인한 화재발생 가능성 점검, 가스설비 및 배관의 가스누출 여부, 소화설비의 여부 등으로, 발견된 위험요소는 즉시 제거토록 했다.

 

시는 또 5일부터 오는 3월 30일까지 54일간 이어지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에는 특별 점검을 실시했던 540곳에 건축물 483곳과 산사태 위험지역·급경사지 190곳, 공공시설 190곳, 문화재시설 17곳, 학교주변 식품업체 등 기타 597곳을 포함한 총 1900여 곳으로 점검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진단과 선제적인 화재예방 대책의 경우, 공무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소방과 가스, 전기, 건축, 토목, 승강기 등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점검단을 조속히 구성해 안전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이외에도 시는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해빙기를 맞아 지반이 약화되면서 발생하기 쉬운 시설물 붕괴와 낙석 등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옹벽과 석축, 건설공사장, 급경사지, 노후주택 등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키로 했다.

 

김 시장은 “민간전문가와 함께하는 점검단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사전점검과 관리로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선제적으로 화재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해줄 것”을 거듭 강조하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김 시장은 이날 국무총리 주재의 국가안전대진단 관련, 긴급대책 영상회의에 참여해 안전문제 보다 전문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전문 직렬부서 신설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