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119구급대원들을 사랑해주세요

등록일 2018년04월13일 11시2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교동119안전센터 소방교 유시성

119구급대원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4시간 불철주야 근무를 하고 있다.

2017년 전주완산소방서 관내 인구는 42만 여명(전주 완산구, 임실군, 완주3개면)으로, 도민 22명당 1명이 구급차를 이용했다. 구급차 1대당(전주완산9대) 담당 인구는 4만 여명이며, 평균 출동건수는 2,359회이다.

구급대원은 이런 과중한 업무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듣고 국민의 생명을 돌본다는 “보람” 이라는 말을 가슴에 품으며 자신의 직업에 긍지를 갖고 맡겨진 임무에 최선을 다해 수행하고 있다.

생명의 존엄함을 다루는 119구급대원의 따뜻한 손길이 폭언과 폭력으로 돌아올 때 그들이 겪게 될 크나큰 상실감과 심적 상처는 그 어떤 상처 보다 더 깊다.

119구급대원은 늘 국민 가까이 있고, 또 국민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가장 먼저 달려가 그들을 구하기 때문에 소방관을 가장 신뢰하고 무엇이든 해결해 줄 것 같은 안도감을 느끼게 하는 소중한 존재로 생각했을 것이다.

구급대원이 업무수행과정에서 폭행을 당하는 일은 오래전부터 있어왔지만 경미하거나 단순 언어폭력의 경우 문제화 하지 않아 종결되는 경우가 많았었다.

최근 들어 폭행피해로 신체적, 정신적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구급대원이 증가하면서 폭행사고에 대한 대응과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행 소방기본법에는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폭행, 협박을 행사해 화재진압과 인명구조 또는 구급활동을 방해하는 등 소방활동을 방해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명시돼있다.

또한 소방관서에서도 구급대원 폭행사고 발생 시 즉각 출동하여, 소방특별사법경찰관이 사건을 직접 조사하여 검찰에 송치하는 등 폭행사고 전담반을 구성하고 운영하고 있다.

촌각을 다투는 응급환자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만취자를 상대하는 것도 무척이나 곤욕스럽고 의욕이 저하되는데, 폭행에 폭언까지 당하는 것은 구급대원들의 사기를 충분히 꺾을 만한 일임에 틀림없다.

더군다나 여성 구급대원의 경우 혼자 폭행을 방어하기 힘들고, 성추행까지 당할 수 있기 때문에 문제는 더 심각해질 수 밖에 없다.
지금 이 시간에도 119구급대원들은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여 열심히 현장을 누비고 있다. 따뜻한 관심과 인격을 존중해주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119구급대원들에게 아주 큰 힘이 될 것이다.

119구급대원들도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임을 기억하고 사랑으로 아낌없는 격려를 보내주었으면 한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