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전북도립미술관, 고선영 개인전 개최

[선영의 보리밭]展 , 전시기간 2018. 5. 9(수) ~ 2018. 5. 14(월)

등록일 2018년05월08일 10시1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2018년 5월 9일부터 5월 14일까지‘고선영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군산대학교 미술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다수의 기획 초대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등 31회의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군산대학교 강사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한국미술협회 회원, 전라북도미술대전 초대작가, 한솔미술학원 원장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에는 보리가 등장한다. 작품 속 보리는 성경에 등장하는 식물로 밀, 포도, 무화과, 석류, 올리브(감람나무), 대추야자(종려나무)등과 함께 예수의 7가지 식물로 나타난다. 이러한 식물들은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으로 젖과 꿀이 흐르는 풍요로운 그 땅에 내려주신 축복을 의미한다. 작가는 그 중 보리를 선택하여 작품의 주요 주제로 사용한다.

우스갯소리로 지금까지 몇 마지기는 그렸을 거라고... 보리밭을 나는 나비, 보리보다 키 큰 노란유채꽃, 하늘의 종달새, 내 키의 반쯤 되는 청회색의 보릿대, 초록 잎사귀, 비누방울 날리는 아이들, 연 날리며 쫓는 아이들, 모정에 담겨진 사기그릇, 대나무, 소쿠리 등등 보리밭은 나에게 그림의 소재가 되어 주었다.    


보리가 상징하는 바는 부활, 즉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나타낸다. 보리는 언제나 제일 먼저 익으며 모든 곡식 중에서 보리가 첫째라고 할 수 있다. 추수 때가 왔을 때 그 추수한 첫 곡식은 주님께 드려져야 했으며 그 첫 곡식이 바로 보리였던 것이다.

결국 이는 추수한 첫 곡식이 부활의 첫 열매인 그리스도를 상징하고 있는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보리의 상징성을 작품을 통해 나타내며 이를 통해 종교적 가치뿐만 아니라 우리의 잔잔한 삶의 새로운 부활을 나타내고자 하는 것이다. 하나하나 보리의 열매와 잎을 세세하게 묘사하며 마치 기도하는 마음으로 작가의 간절한 염원을 함께 담아 보고자 하는 것이다.


작가는 재현에만 그치지 않고 보다 조형적인 관점으로 표현하고자 노력한다. 작가가 즐겨 쓰는 청회색 계열로 내적 감정을 작품으로 옮기고자 하였다. 한겨울에도 눈 속에서 청색의 맑을 빛을 발하며 싹을 틔워내는 보리의 생명력을 작가만의 청회색으로 표현한다. 자연의 무한한 찬미와 싱그러운 보리의 정취 그리고 완숙한 필력을 통한 짙고 깊은 채색미를 충만하게 보여준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밥그릇은 작가에게 모정을 상징하며 그릇에 새겨있는 희(囍)는 아마도 자식들을 위한 어머니의 간절한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다. 어머니의 사랑은 밥그릇에서부터 시작된다. 순백의 밥그릇 위에 소복하게 쌓여 있는 밥을 상상하면 풍요로움과 평화로운 감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따뜻한 밥을 통해 어머니의 온기와 정성 그리고 생명의 기운을 얻을 수 있다. 이는 보는 이들에게 대상이 주는 따뜻한 감정과 간절한 마음을 연결 시켜주는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