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LX, 지자체와 손잡고 빈집해결사로 나선다.

국내 최초 빈집정보시스템 ‘공가랑’ 본격 가동 … 5년간 무료사용

등록일 2018년06월11일 11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적측량·공간정보 전문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직무대행 조만승)가 국내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광역지자체와 손을 맞잡았다.

공사는 지난 6월 8일에 서울, 대전, 울산, 전남, 강원, 제주 6개 지자체와 LX 빈집정보시스템‘공가랑’의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시스템 운영을 알렸다. 


공가랑은 전국 서비스가 가능한 국내 최초의 빈집정보시스템으로 전력과 상수도 사용량을 분석해 빈집을 찾아내고 기초지자체가 입력한 실태조사 결과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광역지자체는 앞으로 5년간‘공가랑’을 무료로 사용하면서 시스템에 등록된 정보를 빈집정비계획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조만승 직무대행은 “현재 시스템은 지자체의 실무를 지원하는 기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면서 “향후에는 다양한 빈집 관련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대민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X는 인천광역시 남구청을 대상으로 빈집 실태조사와 시스템 적용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법정 전문기관으로서 전국 기초지자체의 실태조사 업무 또한 대행할 예정이다.

이동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갤러리

UCC 뉴스

포토뉴스

내고향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